조 은 趙 銀

1960년 경북 안동 출생. 1988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 시집 『사랑의 위력으로』 『무덤을 맴도는 이유』 『따뜻한 흙』 등이 있음. rilecam@yahoo.co.kr

 

 

 

어느 한 시절

 

 

나는 모래알을 땀방울처럼 떨어뜨리며

사막의 소실점을 보고 서 있다

 

내 몸의 모래를 쓸어낸들

내 몸에 물을 양동이로 부어준들

 

이곳은

사막이다

 

 

 

우산 속 남녀

 

 

퍼붓는 빗속에 낡은 우산이 멈춰 있다

우산 속엔 남자와 여자가 있다

나는 가까이 가서야 우산 속 여자가

만삭임을 안다

여자는 도넛을 먹고 있다

 

여자가 젖지 않도록 우산을 받쳐주며 남자는

여자가 허겁지겁 먹는 것을

행인이 못 보도록 신경쓰는 중이다

우산의 기울기를 조정하는 남자와

먹고 있는 여자는 반쯤 젖었다

 

고장난 신호등의 질서 속으로

차들은 빗물을 튀기며 달려간다

 

고장난 질서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