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만시지탄의 동아시아 지성사

타께우찌 요시미 『일본과 아시아』, 소명출판 2004

 

 

임성모 任城模

연세대 사학과 교수, 일본근현대사 전공 diaspora@yonsei.ac.kr

 

 

 

1932년 8월, 22세의 한 일본청년이 ‘조선·만주 견학여행단’의 일원으로 부산항을 밟았다. 울산·경주를 거쳐 경성에 도착한 그는 단체일정에서 벗어나 혼자 강릉으로 향했다. 오오사까(大阪)고등학교 시절 기숙사생활을 함께 했던 조선인 친구를 만나기 위해서였다. 기차역에 마중을 나온 벗과 얼싸안은 청년은 사복형사의 미행 속에서 조선 요리와 풍속을 맛보면서 이틀을 보낸 뒤 다시 여행단에 합류했다. 처음이자 마지막이 된 이 조선 체험을, 40년 뒤의 그는 ‘일상성’에 기초한 귀중한 교유로 아스라이 회상하며 ‘조선어’ 공부를 다짐한다. 그에게 조선어란 그것을 말살함으로써 “일본어가 타락한 사정을 확인하고 타락의 정도를 측정하기 위한”(『竹內好全集』 제5권, 筑摩書房 1982, 236면)바로미터였다. 그 짧은 여정은 일평생 스스로 갈구해 마지않던 “차별자가 차별의 자각에 도달하기 위한 원(原)체험” “마음과 마음의 접촉”(같은 책 237면, 244면)이었던 셈이다.

타께우찌 요시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