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니

1972년 부산 출생. 2008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아마도 아프리카』 『왜냐하면 우리는 우리를 모르고』 등이 있음. mydogandme@naver.com

 

 

 

가장 나중의 목소리

 

 

부른다. 목소리. 점자를 읽어 내려가는 소녀의 손가락. 소녀는 늙어가고 점자는 흐려진다. 손가락. 닳아가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